in ,

모바일 게임 등에서 무과금 유저의 존재 의의

‘무과금으로 열심히 해왔는데 서비스 종료라니 슬프다’ 라는 문장이 너무 웃기니까

가챠겜 이외의 곳에도 써보고싶다.

 

 

 

전직 가챠겜 운영진으로서 말하자면

무과금 유저는 결코 비웃음의 존재는 아닙니다.

그 사람들을 보고 우위에 서고싶어서 과금하는 유저가 나타나니까요.

무과금층이 충분히 두텁지않다면 운영이 되지않습니다.

‘무과금이라도 이탈하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고

과금하면 더 재미있는’ 균형이 이상적입니다.

 

 

 

TV 애니를 시청하고 디스크를 사지않아도 긍정적인 감상을 트윗하거나 공식 공지나 팬아트를 리트윗하는 것만으로도 디스크 구매나 스트리밍 시청층을 늘리는 가능성이 있으므로 의미없지 않습니다.

 

우스운건 돈도 쓰지않고 작품을 칭찬하지도 않고 불평만 하는 네거티브 인상을 퍼트리는 ‘고객’ 인척하는 사람.

 

 

 

대놓고 말하자면 과금유저가 이익을 낳는 ‘젖소’라면

무과금 유저는 젖소를 키우는 ‘목초’입니다.

목초의 분량을 유지하고 얼마간 베여나가도 마르지않을 정도로 꼼꼼히 환경을 정비하지 않으면 젖소는 키우지 못합니다.

게다가 목초가 젖소로 클래스 체인지 하는 층도 있으니까 더더욱 중요합니다.

  • 과금
  • 모바일게임
  • 무과금
  • 유저
  • 핵과금

What do you think?

61 points
/Up/
69
/Down/
8
/comments/
19
19 Comments
추천순
최신 오래된순
Inline Feedbacks
댓글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