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관심받고 싶어서”…야간통행금지 어기고 맥도날드 간 中 유학생들 논란

호주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3명이 야간통행금지를 어기고 맥도날드에 다녀오는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큰 비난을 받았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호주 ABC 뉴스 등 현지언론은 빅토리아 주 멜버른에 유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3명이 락다운(봉쇄)조치를 어긴 혐의로 각각 1652달러의 벌금이 부과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황당한 행동을 벌인 것은 지난 9일 새벽 2시 30분 경.

이날 멜버른 시내 아파트에 사는 이들은 ‘통행금지는 웃기는 짓. 과연 맥도날드에 다녀올 수 있을까?’라며 스스로 미션을 던지고 한밤 중에 길을 나선다.

이어 실제로 맥도날드에 도착하는데 성공한 이들은 매장 내에서 춤을 추기도 했다.

특히 이같은 장면은 5분 짜리 영상으로 편집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게시되면서 순식간에 확산됐다.

이들의 행동이 논란이 되는 것은 현재 멜버른이 지난 2일부터 4단계 봉쇄 조치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멜버른은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통행이 금지된 상태다.

한마디로 이들은 당국의 조치를 어긴 행동을 자랑스럽게(?) 동영상을 찍어 일반에 공유한 셈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호주는 물론 중국에서는 이들을 비난하는 글들이 쇄도했다.

이에 중국인 유학생 3명은 ‘대중의 관심을 끌기위한 무지한 행동이었다’며 사과문을 올리고 다음날 경찰에 찾아가 자수했다.     

불똥은 현지 맥도날드에도 떨어졌다.

통행금지시간에 찾아온 손님에게 음식을 제공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현지 맥도날드 측은 ‘통행금지 시간에는 매장을 방문한 개인에게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다’면서 ‘이들은 모두 빈손으로 매장을 떠났으며 관련 CCTV 영상을 경찰에 제공했다’고 해명했다.

빅토리아 주 경찰은 ‘모든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누구나 반드시 통행금지 조치를 따라야한다’면서 ‘지역사회 안전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는 사람에게는 벌금을 부과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81&aid=0003115774

에휴 ,,,

  • 금지
  • 맥도날드
  • 야간통행
  • 어기고
  • 중국인
  • 호주

What do you think?

38 points
/Up/
39
/Down/
1
/comments/
10
10 Comments
추천순
최신 오래된순
Inline Feedbacks
댓글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