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이재명, 교회·성당·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명령(종합)

이재명, 교회·성당·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명령(종합)

15일부터 2주간..최근 확진자 37%가 종교시설서 발생

‘종교자유 침해 아닌 도민 안전 위한 불가피한 조치’

14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집회 제한명령 관련 경기도지사 기자회견에서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경기도청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교회를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부터 2주간 교회·성당·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 집한제한 행정명령 조치를 내렸다.

도내에서는 지난 7월27일부터 8월13일까지 2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 가운데 37%에 달하는 78명이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였다.

이 지사는 1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도의 방침을 전했다.

이 지사는 “수도권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고, 특히 도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종교시설 대부분의 감염사례는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종교모임 후 식사제공 및 단체로 식사하는 행위, 성가대 연습 및 활동 시 마스크 미착용 등 동일한 위반사례가 반복되고, 이로 인해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의 방침에 따라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는 오는 15일부터 2주간 집한제한 행정명령이 발효된다.

구체적인 준수 사항으로는 Δ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의 각종 대면 모임 활동 및 행사 금지 Δ정규 예배·미사·법회 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 금지 등이 있다.

또 Δ 음식 제공 및 단체 식사 금지 Δ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이용 Δ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Δ방역관리자 지정 Δ마스크 착용 Δ종교행사 전후 시설 소독 및 소독대장 작성 Δ시설 내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도 지켜야 한다.

집합제한 행정명령 위반 시에는 집합금지로 조치가 강화되는 것은 물론 관련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부과 등 조치가 내려진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위반해 종교모임에서 확진자 발생 시 코로나19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이 구상청구 될 수도 있다.

……………………………..

https://news.v.daum.net/v/20200814143236748

  • 교회
  • 명령
  • 사찰
  • 성당
  • 이재명
  • 제한
  • 종교시설
  • 집합

What do you think?

39 points
/Up/
39
/Down/
0
/comments/
9
9 Comments
추천순
최신 오래된순
Inline Feedbacks
댓글보기